중기중앙회, 미국(뉴욕, LA) 시장개척단 파견

기자명: 이부영 기자   날짜: 2019-04-30 (화) 14:13 4개월전 149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3월 25일부터 31일까지 7일간 미국 뉴욕, 로스앤젤레스에 중소기업 12개사로 구성된 시장개척단을 파견하여 현지 유력바이어와 1:1 수출상담회를 진행하였다. 

뉴욕은 최근 5년간 화장품, 의료기기 위주로 한국제품의 수출 증가폭이 크고 로스앤젤레스는 한류의 영향으로 문화콘텐츠와 관련된 소비재 분야의 한국제품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이번 시장개척단을 통해 뉴욕에서 85건, 173만 5,000달러, 로스앤젤레스에서 51건, 81만3,000달러 등 총 136건 254만8,000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진행하였고, 동 상담을 통해 향후 112만8,000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번 시장개척단 파견은 미·중 무역분쟁이 해소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미국 내 중국제품의 대체 수요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진행되었으며 중기중앙회 미국 사무소의 현지시장성 평가를 통해 제품경쟁력이 높은 우수 중소기업 제품을 엄격하게 선정하였다.

주로 기초 화장품을 생산하는 (주)워너비코스메틱의 김보민 대표는 “뉴욕과 로스엔젤레스에서 많은 바이어들과 릴레이 상담을 진행했다”면서 “미국 내에도 한류의 영향으로 K-Beauty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여 바이어들의 반응이 기대보다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반려동물 위생제품을 생산하는 (주)디메이드 김재명 대표는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이번 시장개척단 참가를 결정했다”면서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이 높은 미주 시장 바이어들이 당사 제품에 대한 높은 선호도를 보였으며 향후 수출계약까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  

박미화 중기중앙회 무역촉진부장은 “이번 미국 시장개척단은 미·중 무역갈등 속에서 미국 내 소비재 시장 진출에 대한 중소기업의 높은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전략적으로 준비하였다”면서 “특히 우수 중소기업 제품 엄선으로 시장진출 리스크를 완화하기 위해 본회 미국사무소의 엄격한 시장조사를 진행하였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북미 시장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