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수·몸싸움·봉쇄 '패스트트랙 막장'

기자명: 이부영 기자   날짜: 2019-04-26 (금) 10:44 3개월전 470  

d16b99e7f3b011784ac821f3a3773e66_1556243034_4712.jpg
 

與圈의 선거제·공수처법 강행에 캐스팅 보트 쥔 오신환 "반대"
바른미래 지도부, 오신환 교체 문서 전달 막히자 '팩스 접수' 추진
 

더불어민주당·정의당·민주평화당과 당내 반발에 직면한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24일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공수처법)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법안) 지정을 밀어붙이면서 국회가 온종일 난장판이 됐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원내지도부가 지난 22일 해당 법안의 패스트트랙 추진에 합의하고, 한국당이 23일 청와대 항의 집회 직후 국회 본회의장 앞 밤샘 농성을 시작하면서 여야는 이미 전면전 상황이었다.


그런데 이날 오전 사법개혁특위 소속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이 당 의총 결과와 상관없이 "공수처법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선언하면서 국회는 사방에서 몸싸움과 막말이 오가는 아수라장으로 전락했다. 국회선진화법에 따라 사법개혁특위에서 공수처법이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되기 위해선 전체 위원 18명 중 5분의 3인 11명 찬성이 필요하다. 오 의원이 반대하면 10명으로 부결된다. 그러자 당 지도부는 "오 의원을 사개특위에서 사·보임(교체)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오 의원은 "김관영 원내대표가 어제 의총에서 사·보임은 없다고 약속했으며 저 또한 단연코 거부한다"고 즉각 반발했다. 

State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